어느날 문득 직육면체같은 사각형이 아닌 어떤 형태건 입체로 만드는게 생각보다 꽤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순수하게 어떤 형태를 현실에 구현해본 적이 있었는가? 없다. 내가 구현한 형태들은 언제나 캔버스에 발린 납작한 도형이었으며, 포토샵의 툴로 그려진 네모였다.

나는 페인터도 아니었고, 조각가도 아니었다. 그냥 평면 제작자다.

매체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페인팅의 입체성과 조각의 평면성에 대해 수도없이 많은 대화가 이어져왔다. 액자를 떼어버린 페인팅은 이미지에서 벗어나 재료성과 물성 두께감 등에 집중하며, 회화 속에서 조각가적 질문들을 진행해왔다. 조각은 레디메이드 사물과 규격화된 판재(나무판재, 돌판재)를 이용하며 밀도를 버리고, 부피와 형태만을 이용해왔다. 덫붙이자면, 판재나 레디메이드 소재를 이용한다는건 납작함을 다루는 것이다. 난 이 두가지 방식모두 물리적으로 가벼운 성질을 함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페인팅은 애초에 세계 각지로 운반하기 좋은 매체이고, 밀도를 버린 조각작품은 속은 가볍게, 혹은 골조로 구성되어있고 겉에만 합판을 덧대거나 질감처리만 해옴으로 기존 조각품보다 가벼움으로 운반에 용이하다.

이런 관점에서 이 가벼움은 지금 만들어지는 수많은 사물들, 조각품들이 납작한 감각을 함유하고 있을 수 밖에 없다 생각한다. 오브제는 납작한 평면의 종이접기이며, 이미지에 불과하다. 물리적으로도 개념적으로도.

난 가벼운 세상에서 무거운 작업을 만드는게 어떻겠냐라고 제시하는게 아니다. 가볍고 납작한 재료만 팽배한 현재(Post-material-condition이라 하자.)의 재료 자체에 어떻게 무게를 담아낼 수 있을까 질문중이다.


14. 05. 2021


I am digging about two different senses of time; Being a painter takes time, Materials* are losing its sense of time.
* The materials have ancestral/ conventional sense gradually stacked from long-long times ago such as candle, marble, pigment, etc.
I don't know why I am now interested in Romanticist. I might have jealousy to their freedom. feel like they are backpackers who take painting box and seat on anywhere. Then just paint. A painted figure on canvas has no freedom. This could be a representation of a no-backpackerly painter.
I am quite curious about how to make the figure melts and moves and how much I can grasp fragments of my destiny, which could be figured out through time, or which could be needed practices on an appreciation, feeling, learning and perceiving of the medium and materials, or which could be figured out by an acceptance of unexpected and unpurposed happenings.
How much I can take my belongings away from desire, how much I can get the fragments of destiny hidden by blurry vision.
whisper in my ears, How can I get them all, when can I speak out load ‘I am a painter’.

23. 03. 2021



Statement of the show, ‘Hey, a portal in your house keeps spitting the mosters u despise!!’

난 재료에서 느껴지는 고유의 물성을 느끼고 대화 소통하는 것에서 여러 가능성을 보며 작업하고 있다. 내가 지나치게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면 대화는 실패한다. 재료에게 좋은 것을 해주려 해도 나쁜 것을 하려 해도 실패한다. 재료는 재료 그 자체이다.난 이와 같은 순수한 소통, 있는그대로 바라보기와 같은 개인적 ‘practice’를 통해, 재료를 사회적 맥락에서 이해하는 ‘차용appropriation 미학’ 기반 사고방식에서 멀어져보려, 거시적으로는 더 긴밀하게 연결해보려 한다.

Note while working on

나는 이 전시를 통해 이 수많은 괴물은 어디에서 나오는지 그 포탈은 어디에 있는지 내 주변을 휘감고 있는 괴물과 괴물의 둥지로 쫓아가 보려 한다.
어제도 오늘도 TV에선 또 다른 괴물들이 처단된다. 요즘엔 마치 지저地底 괴물들을 처단하는 각성자(헌터)들이 현실로 날아들어 왔다는 생각까지 하곤 한다. 다른 점이 있다면, 현실에선 액션신이 없고, 드라마틱하지 못하다는 것. 또 하나 다른 점이 있다면, 헌터들의 목적은 지저 괴물이 나오는 포탈을 닫는 것이지만, 현실의 헌터들은 중세 판타지 용사들처럼 괴물을 잡는 게 목적이다. 또다시 이 괴물이 나타나지 않게 규제를 강화한다. 20년 전 중세 판타지를 읽는 만큼이나 대단히 시대착오적이다. 괴물을 떠올렸을 때 영화에 등장하는 외계 괴물이 상상되는 내게 이미, 서울에 나타나는 괴물은 암호로 가득한, 해독 불가능한 ‘반 동양무협/ 반 서양판타지 + @의 수법을 가진’과 퓨전 판타지의, 감각 불가능한 어떤 사람이 아닐까?
괴물 한 마리도 이해 못 하는데 포탈은 어떻게 생각할 수 있을까? 그렇다고 내 악행을 좀 먹고 살지도 모를 이 사람 괴물의 탄생에 반해 괴물일지 모르는 나 자신을 방어하고자 또 다른 괴물을 마법으로 처단해 나갈 텐가?


13. 05. 2020  3pm

Note on a work, ‘LETTER’
 

There were lots of different ideas and concepts have been investigated and changed on this work. Those have been tripping into my mind and out of there. That happened till that I found a way; allow myself and feel and concentrate more on only using the object, inspired by a spear in an archeology museum, on a context of APPRICIATION(understanding). At the beginning, the spear was just a symbolic set-up for my painting, this work was titled ‘Thanks Grandma’. Then I thought creating a work for my grand-ma is really for her? Isn’t it just for me and my work career? Then I broke all out. and said to me “lets just SEND A LETTER TO GRAND-MA if I feel so thankful. Not do that in work.” As a second, the spear wasn’t also a protagonist in this work. I used the spear as a symbol for preparing a war to face DELEUZ based CONCEPTUAL ARTISTS in contemporary movement, that stupidity is still going on in the art world.
then I though, ,ain’t those all just what I wanted to be highlighted by work? like the ways of Showing how much time I spent, how smart I am, and wanted to believe I’m an artist who deals with smart concept.
I felt that was what I wanted to hear from others and hear through this work.
then I thought again, (monologue) LOOK at that world!! most of artists spend more time than me. They know more of Deleuz than me. There are a lot of smarter person than me in the art world either in other fields.

I now decided only purely to consider more visible and invisible character of the object, spear. meant how it look like, how to wax it, how to get an aged surface, why it should be LONG, SHARP, AGGRESSIVE, UGLY, PRACTIAL, NARROWED. What sets smell of this cheap wood, might be resin?, maybe wood? how to carve it well?
In the progress,
to feel the MATERIALITY of it, I gradually swapped carving tools, first chisel, second hand plane which is one of the most adventurous analog carving tool.
to feel the SMELL of it, I tried to find more media for colouring, priming, gessoing, and what ever, which triggered me opens up some questions, should I mix natural resin for the smell of wood? should I use natural bee wax, what can I use something else for it?

I still don’t know what a creature that I’m making is. But getting to know more between each of us, me and the object.

13.12.2019 09.41pm